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국민리포트월~금요일 07시 40분
'장르 영화 속으로' 부천에서 즐기는 세계 영화
회차 : 1597 방송일 : 2021.07.15 재생시간 : 04:23 미니플레이

김태림 앵커>
장르 영화 축제인 부천 국제판타스틱 영화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번 영화제는 '이상해도 괜찮아'라는 주제로 전 세계의 환상적인 장르 영화들이 초대됐는데요.
온라인으로도 볼 수 있는 영화제에 어떤 영화들이 출품됐는지, 유정순 국민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정순 국민기자>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식 / 부천시청 어울림마당)
영화 '여고괴담'을 테마로 한 특별한 방식이 축제의 시작을 알립니다.
무대와 객석의 인원은 채 100명이 안 됐지만 '이상해도 괜찮아' 주제로 열리는 장르 영화제의 의미는 남다릅니다.

현장음> 정지영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조직위원장
"여고괴담을 주제로 이렇게 잘 만들어줘서 더욱 뜻깊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객분들께 큰 위로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개막작 <만 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게 있어>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의 구파도 감독의 최신작

<만 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게 있어>가 개막작으로 관객을 만났습니다.
이 작품은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로 이름을 알린 구파도 감독의 최신작으로 부천영화제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겁니다.
나홍진 감독이 제작하고 태국의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연출한 영화 <랑종> 또한 처음으로 관객을 만났습니다.
올해로 25번째를 맞는 부천 영화제는 47개 나라에서 257개 작품이 출품됐습니다.
5곳 10개 상영장에서 관객을 만나는데 특별한 공간도 있습니다.
영화제가 열리는 곳도 특별합니다.
쓰레기 소각장에서 '부천아트벙커 B39'란 이름의 문화예술공간으로 변신한 이곳에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영화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39m 지하 벙커, 콘크리트 벽과 육중한 철문, 곳곳에 소각장의 흔적이 남아있는데요.
일반과 다른 지하 깊숙한 공간에서 보고 듣는 영화와 전시는 관객, 제작진 모두에게 색다른 경험입니다.

인터뷰> 장동석 / 음향감독
“폐소각장을 이용해서 이 공간을 재구성했다고 들었는데 다른 공간에 비해서 울림도 좋고 영화 상영이나 이런 걸 하기에 시민분들이 이용하기에도 좋은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상과 증강현실 홀로그램 기술이 다 모인 초실감형 확장 현실 XR으로도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가상현실 애니메이션의 선두에 있는 바오밥 스튜디오 작품을 비롯한 다양한 실감 영상은 관객들을 미래 영화 속으로 안내합니다.

인터뷰> 나지경 / 서울시 은평구
“제가 아바타로 이 공간에 들어와서 움직이면서 작품을 찾아서 볼 수 있는데요. 신기한 것 같아요.”

부천국제영화제는 지난 2016년부터 실감형 콘텐츠 작품 소개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함께 우리나라 관문에서 80여 편의 작품을 상영하는 글로벌 확장현실 영화제를 마련했습니다.

인터뷰> 김종민 / XR 큐레이터
“비욘즈 리얼리티는 부천영화제의 XR 프로그램이고요.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XR 제품들을 모아서 시민들에게 보여주고 있는 특별 전시입니다. 인천공항과 함께 준비해서 가장 안전하고 수준 높은 전시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일정
2021. 7 .8(목) ~ 7. 18(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 두기 격상 속에 열리는 이번 부천국제영화제는 영화관 상영은 관객을 크게 줄여 운영하고 방역 수준은 크게 강화했습니다.
대신 감독과의 대화 등 다른 프로그램은 취소하거나 온라인으로 대체했습니다.

(온라인 상영 18일까지 웨이브(wavve) www.wavve.com)

온라인 상영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 (wavve)'를 통해 만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영덕 /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수석 프로그래머
“'이상해도 괜찮아'라는 것은 지금 같이 이상이 바뀌고 전 세계가 예상하지 못했던 새로운 경험을 하는 시대에 이상하지만 그런 것들을 괜찮다고 할 수 있는 힘을 드리고 싶었고...”

(촬영: 김창수 국민기자)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축소해 열리고 있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내년에는 코로나19 걱정이 없이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국민리포트 유정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